port.jpg


자동차가 날아다닌다는 2020년이 되었네요.

정말 신기합니다.

저의 어린 시절엔, 2020년은 언제나 문명의 발전이 엄청난 미래를 이야기하는 숫자였는데

그 숫자에 저희가 도달해 있다니요.


변한것은 없는거 같습니다. 똑같이 저는 디제이하고 작업실에 앉아있네요.


2019년도 정말 많은 음악적인 변화가 가득했던 한해 같애요.

디제이로서, 프로듀서로서도 많은 시도가 있었던 해였고, 

음악적인 방향성도 늘그랬지만, 더더더 굳어지는 해 였던 것 같습니다.


2019년도에 발매된 트랙중에서 즐겨들었던 10곡을 뽑아봤습니다.

10곡중에서도 조금 장르를 다양하게 구성을..... 


aa.jpg


요로코롬 비트포트 챠트로도 만들어져 있으니, 


>>클릭<<


하여 챠트에 가서 들어볼 수도 있지요.


1. Bagagee Viphex13 - Sunshine


2019년에 가장 좋아했던 음악 1위가 대놓고 제 노래군요-_-;;

제 레이블인 davotab 의 컴필 국보3호를 통해 발매되었고, 6월에 열렸던 울트라뮤직페스티벌에서 틀기위해 만들어졌던 곡입니다.


솔직히 공개 후, 제 예상과는 달리 아무 반응이 없었습니다!!!

대중에겐 그져 그런 음악이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저는 처음에 완성을 한 후... 드디어 내가 마스터피스를 썼나?... 라는 자아도취에 빠졌었죠.


그간 음악을 너무 어렵게만 만들려고 접근했었던 저에게 모든것을 내려놔보자.

테크노가 만들어졌던 초창기처럼 간결하게 만들어 보자 라는 의도로서

완성된 결과물이 20년전에 내가 이런 음악을 좋아하게 만들어 주었던 곡들 같았거든요.


아무쪼록 아직도 듣고 있으면 참 행복합니다.




2. RanchaTek, Crinimish - Leviathan (Vikthor Remix)


2019년에는 Vikthor 라는 테크노아티스트를 알게되고, 많은 좌절과...반성-_-;;; 그리고 테크노에 대해 새롭게 생각하게 된 것 같습니다.

한동안, 제 성향과는 다르게 발매되는 테크노 사운드들이 꽉차있지 않고 비어있는 느낌 + 

꼭 드롭?부분에서 맥아리 없이 킥만 덩덩덩 나오는게 너무 이상했거든요.


이곡을 듣고는, 와 킥이 어떻게 이렇게 쌔지??

부터 시작해서, 메인 리드 신스가 넓은 테크노 스테이지에 어울릴법한 공간감이라

참 멋진 음악입니다.




3. Monolink - Return to Oz (ARTBAT Remix)

정말 너무나도 유명한 곡이네요.

자랑거리가 있다면, 저는 2019 ADE를 놀러가서 ARTBAT 공연을 보았고, 요 음악을 들었었다는 것이...


ARTBAT이 2019년 가장 성장하는 아티스트가 될거라는 조짐은 예전부터 있어왔습니다.

2018년도에 ARTBAT을 부킹한번 해볼꺼라고, 많은 노력을 했었는데, 그때 ARTBAT 매니져가 얘네들 2019년엔 엄청떠서

스케줄 못잡을껄??? 그러면서, 이미 수많은 프로덕션들이 공개 예정이라고 했는데, 

이런 괴물같은 노래가 나오더군요.


이 곡은 조금 다른 차원에 있는 곡 같애요.

곡이 이끌어가는 구성이나,

다른 레벨의 사운드 디자인.




4. Andrea Signore - Wings of Rage (Beico & Mt93 Remix) 

역시나 어떻게 테크노를 뚱뚱하게 만들까

테크노를 시원시원하게 두들겨 패게 만들까에 대한 고민을 해소하게 해준 발견이었습니다


많은 디제이 무대에서 이 곡을 플레이 했고

좋은 반응을 얻었으며, 앞으로 내가 좋아하는 테크노들이 흘러갈지 예상하게 되는 포인트가 되었네요.




5. Hidden Identity - Melodica (Bagagee Viphex13 Remix)

멜로디카를 작년에 발견한 보물이라고 여기저기 떠들고 다녔었는데, 올해는 그 곡을 리믹스 할 수 있었습니다.

오리지널 자체가 너무 좋았었기에, 최대한 망치지 않기 위해서 심혈을 기울여 리믹스 하였는데, 

꽤나 마음에 드는 곡으로 마무리 지을 수 있어서 좋았네요. 특히 제가 디제이 할때 자주 손에 가는 트랙이었었고,

많은 사람들이 브레잌다운의 빅패드 사운드가 나올때 환호를 해주었었죠..!


Yin Yang에서는 왜 이곡을 하드테크노로 발매했는지 알길은 없지만, 

프로그래시브 하우스라고 생각하며 만듣곡이고, 올해 다보탑을 통해 재발매 하여, 

프로그래시브 챠트를 한번 노려봅니다....?




6. Tiger Stripes - Guidelines 

사실 디제이 할때 많이 틀었던 곡은 아니지만, 많은 생각을 하게 해줬던 곡.

어렸을때 전자음악앨범이 한국에 몇 나오질 않아서 신보를 하나하나 기다리다보니 

가끔 하나씩 튀어나오던 앨범에 환호했던 것 처럼.


어쩌면 정형화되어 가면서 비슷비슷 한 곡들만 듣게 되고 디깅했던 순간에 

새롭게 받아드리게 되었던 음악인 것으로.




7. Monastetiq - Deep Inside (Betoko Remix)

내가 전자음악의 입문을 Global underground 같은 시리즈로 해서일까, 

뭔가 아르페지에이터가 나와줘서 진짜 전자음악같고, 프로그레시브 하우스가 진짜 미래음악같이 들리는 편견이 있는데

올해는 테크노를 틀 디제이 무대보다는 그것보다는 얌전한?음악을 틀 무대가 잦아서 일까 

프로그래시브하우스를 많이 디깅했고, 플레이 했던것 같네요.


베토코의 리믹스도 그중 하나로, 올해 건진 참 좋은 음악입니다.




8. Omega Drive - Drive with Me 

한땐 하드테크노만 듣고 플레이하던 시절도 있었지만, 

하드테크노 씬이 너무 다크하고, 사운드는 되게 러프하며 Lo-Fi 경향으로 가서 이것은 내가 원하는 길이 아니야..싶었는데

뭔가 오메가 드라이브가 옛 추억을 상기시킬 만한 신나는 트랙을 발매해줘서 기뻤던것 같습니다.


사운드적으로는 예전에 비해 변화는 없는 트랙이라 할 수 있지만, 

사람의 성향은 성향인지라 이런곡이 아직도 너무 좋군요.




9. Pierre Blanche - Dimension (Gai Barone Early Reflection Mix)

다보탑의 2019년 가장 마지막 릴리즈 Dimension 리믹스 앨범에서

가이바론의 리믹스를 꼽아봅니다.


삐에르블랑쉐는 작년 많은 음악적 성과를 이루어 냈고, 다보탑에서 발매 했던 트랙들의 연달은 히트로 인해

너나할 것 없이 기쁜 한해 였고, 

그 마무리로서 가이바론이라는 프로그래시브 장인에게 리믹스를 받기까지 했는데..


이런 고급진 음악이.... 내 레이블에서 나오다니.... !!!!


레이블을 운영한다는 것은 작곡을 하는 Song Writer의 개념이 아닌, 정말 앨범을 기획하는 Producer가 되니

나의 음악적 능력과는 별개로 한곡한곡이 내 자식같고 

특히 그 음악이 좋다면 감동은 배가 됩니다.


발매된지 고작 1주일 되었습니다 . 2020년 많은 성과를 거둘 트랙으로 예상해봅니다.




10. Boerd - Before We Drown 

10번째 트랙은 마무리 답게 마음이 차분해 지는 트랙을.

2019년은 왜인지 모르지만, Melodic House 와 같은 장르의 강세로 고급진 음악이 많이 발매된 경향도 있을것이고, 

내 나이도 들어감에 따라 호르몬 이상일 수도 있지만, 감성적인 사람이 되어버렸다?


암튼 디제이가 끝나고 집에 오는 길에 차에서 차으로도 많이 이 곡을 들었지요.

하루를 마무리 하기에, 

또 잠들기 전에 이 곡 만큼 좋았던 곡은 없었던것 같습니다.


 


댓글 '2'

허털주리엣

2020.01.06 12:08:07

정독하면서 잘 들었습니다
profile

bv13

2020.01.06 14:30:55

허털이구만..!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주절주절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file

  • bv13
  • 2021-01-01
  • 조회 수 3

2021년이 밝았읍니다.!!! 새해 복을 많이 받아 봅시다!!!

주절주절 10년묶은 숙변해결.........!!! 의지의 한국인... feat. (구) 제로보드

  • bv13
  • 2020-12-31
  • 조회 수 4

본 홈페이지가 운영된지 어언 18년... 당시에 당연히 지금같이 좋은 CMS 들이 존재하지도 않았겠지만, 그래도 홈페이지라는 것을 만들수 있게 도와주었던 나모 웹에디터 랄까.... 플래시랄까.. 스위시랄까.... 그리고 제로보드......(운명의 시작) 짧은 html ...

고막훈련 2020년 베스트 트랙 Aera - Prana file

  • bv13
  • 2020-12-31
  • 조회 수 2

Aera - Prana [Innervision] 올해는 베스트10을 적어보기 보단, 최고의 트랙 한곡만 꼽아보기로 하였습니다. 한해동안 참 좋은 음악도 많이 나왔는데, 클럽에서 디제이를 하는 것보다 방에서 감상하는 음악이 더 많았다보니, 서정적인 음악을 최고의 트랙으로...

주절주절 주절주절 써보는 나와 V Collection file

  • bv13
  • 2020-12-10
  • 조회 수 40

최근에 V Collection 이 8 버젼으로 대대적인 업데이트를 하였습니다. 역시나 과거에 구입한 사람은 이게 좋은지 나쁜지 똥인지 된장인지도 모른체 왠지 구버전을 쓰면 안될것 같다는 강박관념하에 추가금을 지불하면서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강행하고 있지요....

Fractal 뮤직비디오 해석 file [1]

  • bv13
  • 2020-07-16
  • 조회 수 88

<야심차게 뮤직비디오도 만들었다!> Bagagee Viphex13 - Fractal 뮤직비디오 해석 Fractal 은 앨범의 수록곡중 가장 파격적인 곡으로 Sub Fractal 의 Bpm를 125에서 100으로 내리고, Left Field Trip-Hop의 비트를 올린 후 피아노의 멜로디를 더해 암울한 분...

고막훈련 Metamorphosis [2020] file

  • bv13
  • 2020-07-04
  • 조회 수 51

바가지는 “음악이 안 되면 주먹으로” 티셔츠를 유니폼처럼 입고 다닐 정도로 재미가 몸에 배인 사람이지만 지켜볼수록 그에 못지 않게 진지함 또한 겸비했다는 생각이 든다. 한 예로 그가 만드는 페스티벌 ‘존나페’는 겉으로는 SNS용 B급 유머로 가득한 것 같...

고막훈련 Dayfly file [3]

  • bv13
  • 2020-01-06
  • 조회 수 400

누구나 그렇겠지만, 연초가 되면 새해의 계획을 세워보고, 연말이면 그간 어떻게 살았나 돌아보겠지만, 나에게 있어서는 연말의 기류가 더 크게 다가온다. 첫단추를 잘 꿰어야 한다 vs 끝이 좋으면 뭐든 것이 좋다 와 같이 시작이냐 마무리냐의 대결이라면 나...

고막훈련 Adieu 2019 (10 Tracks to remember 2019) file [2]

  • bv13
  • 2020-01-03
  • 조회 수 375

자동차가 날아다닌다는 2020년이 되었네요. 정말 신기합니다. 저의 어린 시절엔, 2020년은 언제나 문명의 발전이 엄청난 미래를 이야기하는 숫자였는데 그 숫자에 저희가 도달해 있다니요. 변한것은 없는거 같습니다. 똑같이 저는 디제이하고 작업실에 앉아있...

쌍판관련 존나티셔츠 file [2]

  • bv13
  • 2019-11-09
  • 조회 수 209

아주 매우 이쁘게 나올 것 같습니다. 주문은 곧!!!

공연일정 존나페 2019 file

  • bv13
  • 2019-11-09
  • 조회 수 193

존나페를 준비하면서, 사람들을 만날 때도 디자인을 할 때도 아이디어를 짤 때도 재밌고 쉽게 가벼운 마음으로 접근하지만, 딱 한 번 경건하고 진지해지는 순간이 있습니다. 바로 지금, 출사표를 던지며 글을 쓰는 순간이지요. 그동안의 발자취는 어떠했는지 ...

주절주절 5개월만에 복구 [2]

  • bv13
  • 2019-09-15
  • 조회 수 191

몇년전부터인가, 바가지닷컴의 순환고리는 이러하다. 아.. 업데이트를 해볼까? -> 사이트 먹통됨 아... 내 홈페이지도 2019년에 걸맞는 고급웹기술의 혜택을 받고 싶다... -> 사이트 먹통됨 대망의 4월 9일엔 PHP 버젼을 바꾸겠다고 용을 쓰다가 결국 아예 싸...

고막훈련 Best of 2018 file

  • bv13
  • 2018-12-11
  • 조회 수 280

짝짝짝짝...수고하셨습니다. 아직은 20일이라는 시간이 남았지만, 345일이 지나고, 한해를 돌아봐야하는 시점이 온 것 같네요. 한달에 한번 만드는 믹스셋을 11번 만들고나면 12번째는 year Mix를 녹음한다고 생각해보면 1년은 정말 빠른 것 같습니다. 올해는 ...

도대체 몇년동안 방치 되었는지 모르는 바가지닷컴....

  • bv13
  • 2018-11-28
  • 조회 수 152

아마도, 매년 년중행사마냥 제 홈페이지에는 홈페이지를 관리하지 못하는 신세한탄의 글을 올리고 있군요. 2003년에 만들어져서 참 정도 많이든 홈페이지지만, 주인인 저 조차도 그렇게 자주 방문하지 않을 정도로 이젠 버려졌네요. 이렇게 망가진데는 싸이트...

큐오넷과의 인터뷰

  • bv13
  • 2018-10-10
  • 조회 수 152

저의 적나라한 볼살이 가득 찍인 인터뷰가 올라왔습니다. 그리고 들으면 들어도... 제목소리는 적응안되네요... 발음도 부정확합니다... 제 말을 알아듣는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공연일정 Davotab in ADE2018 file

  • bv13
  • 2018-10-02
  • 조회 수 165

저의 첫 ADE방문은 2016년도 였습니다. 펑크앤딥 레이블 쇼케이스에 초청받아서, 그리고 아울페스티벌의 친구들과 함께 ADE가 뭔가 싶어서 공부겸 관광겸 놀겸 등등 네덜란드 암스테드람의 땅을 밟아보았지요. ADE라는 단어는 그 전부터 상당히 많이 들어왔으...

주절주절 HDJ X10을 써보자!!! file [2]

  • bv13
  • 2018-06-15
  • 조회 수 1548

거창하게 디제이하면서 주먹을 불끈 쥔 사진으로 글을 시작해 보지만, 페스티벌 이야기를 하려는 것이냐? 가 아닌. 저 사진속에 쓰고 있는 헤드폰 이야기를 해보려 합니다. 예전에도 올렸지만, 저는 헤드폰이 많습니다. 2016년도에 올린 글을 참고해 보세요 ...

Best of 2017 file [1]

  • bv13
  • 2017-12-20
  • 조회 수 1098

어느덧 한해를 마무리 해야하는 시점이네요. 1999년 밀레니엄이다를 외친지도 얼마전같은데, 2008년도 아닌 2018년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나이가 들면들수록 시간이 빠르게 느껴진다는 말을 정말 실감하고 있네요. 2016년의 이어믹스 그리고 2016년의 베스트 ...

고막훈련 바가지 바이펙스써틴 - 여행을 떠나요 [꽁짜다운로드] file

  • bv13
  • 2017-11-02
  • 조회 수 183

매우 간만에 쓰는 글이 아닐 수 없습니다. 발빠르게 변해만가는 SNS 세상속에서 15년을 넘긴 본 홈페이지를 과연 어떻게 더 운영해야하는지... 사실 별 생각은 없지만, 어쨋거나 간만에 쓰는 글은 무료다운로드 글과 함께 !!! 이 곡은, 제가 6~7월경 SBS 트라...

주절주절 스케이트 보드와 나 그리고 디씨슈즈 file [5]

  • bv13
  • 2017-06-28
  • 조회 수 2315

<2001년 잡지. 런치박스에 나온 젊은 날의 바가지> 오늘은 기분이 좋다. 기분이 좋은 것과는 조금 다르게 묘하지만 그래도 매우 뜻깊은 날인 것만 같다. 이 좋은 감정의 뿌리를 거슬러 올라가는 것은 매우 오래전일이다. 97년이었던가? TV에서는 해외 유학파 ...

주절주절 써본다 나도 개봉기 이어폰 file [3]

  • bv13
  • 2017-03-07
  • 조회 수 2037

평화로운 어느날, 반가운 택배아저씨의 호출과 함께, 역시나 평화로운 바가지 스투디오에 이런 시커먼 빡쓰가 도착했습니다. 그게 무엇인고하니? EHP-SH1000SV 라.............. 뭔가 이런저런 복잡한 이름이 쓰여있는, 뭐 결국은 한마디로 이어폰이란 물건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