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ner_1200x627.jpg


최근에 V Collection 이 8 버젼으로 대대적인 업데이트를 하였습니다.

역시나 과거에 구입한 사람은 이게 좋은지 나쁜지 똥인지 된장인지도 모른체

왠지 구버전을 쓰면 안될것 같다는 강박관념하에 추가금을 지불하면서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강행하고 있지요.


뭔가 여러가지가 추가가 된 모양인데 궁극적으로 나한테 쓰는게 뭐가 바뀐건지도 모르겠거니와

정신사납게 악기만 많이진거 같고 막 그리그리 하여, 

한번 나는 어떻게 V Collection 을 지금까지 사용하며

"나는 돈을 탕진하지 않았던 것이야' 자위하고 있었는지를 고찰하여 봅니다.



사실 예전에 아투리아에서 만든 VST 들에 대한 관심도는 0이었습니다.

대부분 현재도 그렇지만 피그먼트를 재외한 나머지는 다 복각 VST 인데,

제가 그다지 아나로그 성애자도 아니거니와 (솔직히 아나로그 신스의 기어들의 장점이 와닿지도 않고)

용량작고 안뻗는 VST가 짱이며 특히 멋있게 생긴 제품을 선호하기때문에

아투리아 제품군은 트라이얼조차 받아서 써본적이 없지요.



16년에 작업실을 시흥에 ABC 행복학습타운으로 옮기게 되면서 

큰 책상을 잘 활용할 수 있게 되어, 이왕 이렇게 된거 건반도 바꾸자!! 해서

알아보던차, 

성능....은 잘 모르겠고 역시 생긴에 멋진 것을 찾다보니 눈에 들어왔던 것이


이놈이었죠.

both.png


(시꺼멓고 옆구리를 나무같이 만들어 놓은것이 제 미천한 실력이 장비발로 뭔가 커버되는 느낌이었다랄까...?)


어쨋든 저 키랩49를 사니까 꽁짜로, 자사의 VST 를 줬습니다. 3개 줬나? 그런데

정확히 뭐뭐를 줬는지는 기억이 안나고, Prophet 이 들어있었는데, 그 프리셋에 있는 Stab 소리가 상당히 좋았습니다.

그리고 저는 그 프리셋만 가지고 인간 바간지니의 역작 2곡을 쓰게 되는데...


그것이 바로, 


Bagagee Viphex13 - Drura (들어라) 라는 곡과


Metamorphosis 라는 곡이지요.


Drura의 메인 Stab sound 와 Metamorphosis 의 아르페지에이터가 암튼 꽁짜로 준 vst의 프리셋 떡칠에 의하여 완성이 되었고, 

결과물이 정말 만족스러웠습니다.



그리고 나서 그해 크리스마스였나? 암튼 어떤 명절시기에

갑자기 Arturia 공식 페이스북에서 Mini Moog v를 선물로 꽁짜로 주겠다!!!! 이렇게 발표를 한것이죠.

당연히 서버는 폭주하였고, 저는 꽁짜다운로드에 실패를 하였습니다...........


minimoog01minimoogv-9GIQRiW_Fv14nr2.EpyFeZCY3xW98VBm.jpg

<꽁짜로 뿌려졌던 Minimoog V>



하지만 아니나 다를까 꽁짜로 주는데는 다 이유가 있는 법이었죠.

꽁짜로 풀자마자 mini moog v 는 mini V 라는 이름에 완젼히 새로운 제품으로 발매되었고요.

제가 건반샀다고 꽁짜로 주던 Prophet 역시도 환골탈퇴급 업데이트를 거치게 됩니다.


Drura 를 만드는데 1등 공식을 했던 Prophet 인지라 VST 에 대한 신뢰도는 급상승 하였습니다만, 

뭔가 조약한 UI 맘에 안들던 찰나, 새로나온 버전은 UI가 싸그리몽땅 바뀌었으니..... 바...바꿀까??.........................라는 마음이 증폭

+

저번에 꽁짜로 못받는 mini moog v 에 대한 안타까움이 저멀리 마음속에 자리잡고 있었나니.......





그러던 어느날....

NI 를 쓰는 사람들한테는 V Collection을 50% 할인해 준다!!! 라는 상술 가득한 메일이 날라왔고

이거 지금 나를 낚으려는 심산인데??? 내가 이런 상술에 당할것 같으냐???

쓸일도 없는 이상한 VST로 가득찬 저런 컬렉션 사봤자 안쓰는 악기만 가득하고 하드만 차지할것이다!

내가 호구로 보이냐!!????!!!! 


라고 덤덤하고 살고 있다가 프로모션이 끝나기 하루전날

황급히 결재를 하고 V Collection 5 의 유저가 됩니다 -_-a


암튼 이런 인연이 생긴뒤로, 맨윗 문단에서 이야기했듯 이왕 산거 

업데이트 안하면 뭔가 손해이려나 싶은 강박관념하에

업데이트는 물론이거니와 중간에 V Collection 사용자에게는 자사의 오 리 지 날 ! VST 인 피그먼트를 쎄일해주겠다!!! 라는 프로모션에 혹해서 

또 샀는데 전혀 안쓰고 있는 흑우로 전락하게 됩니다....


vv.jpg





29개의 악기가 설치되었고 이런저런 성능과 성향의 악기들이 즐비한데요.

뭐가 좋은지도 잘 판단도 안되고, 생긴것들도 중구난방이라 있어도 어따가 활용해야할지 모르겠어서

돈은 신나게 썼는데. 안아까우려면 억지로라도 많이 써야겠다는 생각하에

제 모든 프로젝트에 V Collection 악기중 하나를 어거지로 끼워넣기 시작했는데요.


시간이 흐르고, 어느센가 이젠 작업하는데 있어서 상당히 중요한 부분들을 차지하게 되었지요.












그래서 제가 제일 많이 쓰는 V Collection 의 악기 3종을 소개해보는 것으로 이 애매한 글을 마무리 해봅니다.



PianoV2-large.jpg

1. Piano V2

의외로 제가 V Collection 에서 제일 많이 쓰는 악기는 파이노 입니다-0-!!!

피아노를 잘 칠줄도 모르고, 딱히 악기연주자도 아니지만서도, 조약한 나의 연주실력을 컴퓨터의 힘으로 극복해보고자

이런저런 피아노 가상악기들을 보유하고 있고, 특히나 저는 NI Komplete Ultimate Collectors Edition !! 유져 이기에

수십기가에 달하는 피아노 가상악기가 있으나, 


Piano V2 는 빠르고 가볍고 심지어 소리도 좋습니다. 


Piano Turning 에서 Japaness Piano 를 선택하고, 

pia.jpg


Velocity Curve 에 점을 찍어가면서 작업을 하는데, 


쉽고 빠르고 가볍게 피아노소리를 제 작업물에 넣는데 도움을 줍니다.


(Piano V2 로 떡을 친 작품이 곧 나올 예정인데, 아직 미공개 상태이므로, 또 피아노가 많이 많이 쓰인 음악을 첨부해봅니다)


<이건 사실 너무 많은 악기가 쓰였....지만 뭐 거의 NI Komplete 사운드긴 하지만...어쨋든 피아노 v2 많이 쓰임! 암튼 그럼!>






upper.jpg


2. Solina v2
이건 왠지 현악기를 대체하기 위해 만들어진 악기 같습니다. 오리지날 악기가 어떻게 쓰였는지 과거 명성이 어땟는지는 지금에야 인터넷을 찾아보긴 하지만.

어쨋든 사용법도 그렇게 공부하고 싶은 느낌도 없고

명확히 현악기가 도드라지지 않고, 패드를 저멀리 들릴락말락 하게 뒤에 깔아주고 싶다?

할때는 무적권 프리셋중에 Air String 1, 2를 적절하게 택1하거나 다른거랑 짬뽕해서 쓰고 있습니다.



아...내 노래가 뭔가 심심한거 같고 옆에서 아주 살짝만 풍성하게 패드가 깔리면 좋겠는데........

할때 Air String와 기타등등 아무 프리셋이나  볼륨을 작게헤서 극단적인 패닝으로 하나는 좌 하나는 우 주고 또 적절~~히 EQ 질 하다보면 

좋은 너낌이 나오는것 같았습니다? 왠지?

이 너낌이 좋아서, 다른 프리셋은 크게 들으려 하지도 않고, 이 악기로는 사운드디자인을 해보려는 시도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그냥 저렇게만 써도 돈값 한듯...



<1분 부터 시작되는 브레이크다운 파츠에 Solina 와 함께 이것저것 패드악기가 쓰였고...... 파이노코드는 Piano V 하나군요....>


mini-v-image.png

3. Mini V

왠지 이거보다는 Vox 를 더 자주 쓰나 싶기도 하지만..... 활용면에서는 Mini V 에 대한 소개가 낫겠다 싶어서

소개를 해봅니다.


사운드디자인에 대한 조예가 얄팍한 저로서는 직관적이고 더럽게 쉬운 신디사이저가 필요한데 바로 이것이죠.

오실레이터 3개 적절~히 돌리다가

필터 노브 적절~히 돌리다보면


그래! 이소리야!!! (사실 다 거기서 거기..)

하면서 무릎을 탁치는데....


어쨋든 제 많은 작품에서 활용되었습니다.


Bagagee Viphex13 - Smash 에서 들리는

뚱뚱하게 부아아아앙~ 하고 나가는 Saw 사운드가 바로 이것이죠.


흔히들 드론?이라고 불르죠?아마?







일단 제가 제일 자주쓰는 V Collection 에서의 악기 3종과 그게 활용된 저의 음악을 소개하는 시간이었는데...


따지고보면...

Piano V, Solina V, Mini V 



셋다 





V Collection 5 부터 있던거잖아!!??!!?!??!?!?!?!?!!??!?

대체 업데이트는 왜한거냐?!?!?!?!?!!?!??!?!?!?!?!?!?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주절주절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file

  • bv13
  • 2021-01-01
  • 조회 수 3

2021년이 밝았읍니다.!!! 새해 복을 많이 받아 봅시다!!!

주절주절 10년묶은 숙변해결.........!!! 의지의 한국인... feat. (구) 제로보드

  • bv13
  • 2020-12-31
  • 조회 수 4

본 홈페이지가 운영된지 어언 18년... 당시에 당연히 지금같이 좋은 CMS 들이 존재하지도 않았겠지만, 그래도 홈페이지라는 것을 만들수 있게 도와주었던 나모 웹에디터 랄까.... 플래시랄까.. 스위시랄까.... 그리고 제로보드......(운명의 시작) 짧은 html ...

고막훈련 2020년 베스트 트랙 Aera - Prana file

  • bv13
  • 2020-12-31
  • 조회 수 2

Aera - Prana [Innervision] 올해는 베스트10을 적어보기 보단, 최고의 트랙 한곡만 꼽아보기로 하였습니다. 한해동안 참 좋은 음악도 많이 나왔는데, 클럽에서 디제이를 하는 것보다 방에서 감상하는 음악이 더 많았다보니, 서정적인 음악을 최고의 트랙으로...

주절주절 주절주절 써보는 나와 V Collection file

  • bv13
  • 2020-12-10
  • 조회 수 42

최근에 V Collection 이 8 버젼으로 대대적인 업데이트를 하였습니다. 역시나 과거에 구입한 사람은 이게 좋은지 나쁜지 똥인지 된장인지도 모른체 왠지 구버전을 쓰면 안될것 같다는 강박관념하에 추가금을 지불하면서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강행하고 있지요....

Fractal 뮤직비디오 해석 file [1]

  • bv13
  • 2020-07-16
  • 조회 수 89

<야심차게 뮤직비디오도 만들었다!> Bagagee Viphex13 - Fractal 뮤직비디오 해석 Fractal 은 앨범의 수록곡중 가장 파격적인 곡으로 Sub Fractal 의 Bpm를 125에서 100으로 내리고, Left Field Trip-Hop의 비트를 올린 후 피아노의 멜로디를 더해 암울한 분...

고막훈련 Metamorphosis [2020] file

  • bv13
  • 2020-07-04
  • 조회 수 51

바가지는 “음악이 안 되면 주먹으로” 티셔츠를 유니폼처럼 입고 다닐 정도로 재미가 몸에 배인 사람이지만 지켜볼수록 그에 못지 않게 진지함 또한 겸비했다는 생각이 든다. 한 예로 그가 만드는 페스티벌 ‘존나페’는 겉으로는 SNS용 B급 유머로 가득한 것 같...

고막훈련 Dayfly file [3]

  • bv13
  • 2020-01-06
  • 조회 수 400

누구나 그렇겠지만, 연초가 되면 새해의 계획을 세워보고, 연말이면 그간 어떻게 살았나 돌아보겠지만, 나에게 있어서는 연말의 기류가 더 크게 다가온다. 첫단추를 잘 꿰어야 한다 vs 끝이 좋으면 뭐든 것이 좋다 와 같이 시작이냐 마무리냐의 대결이라면 나...

고막훈련 Adieu 2019 (10 Tracks to remember 2019) file [2]

  • bv13
  • 2020-01-03
  • 조회 수 375

자동차가 날아다닌다는 2020년이 되었네요. 정말 신기합니다. 저의 어린 시절엔, 2020년은 언제나 문명의 발전이 엄청난 미래를 이야기하는 숫자였는데 그 숫자에 저희가 도달해 있다니요. 변한것은 없는거 같습니다. 똑같이 저는 디제이하고 작업실에 앉아있...

쌍판관련 존나티셔츠 file [2]

  • bv13
  • 2019-11-09
  • 조회 수 210

아주 매우 이쁘게 나올 것 같습니다. 주문은 곧!!!

공연일정 존나페 2019 file

  • bv13
  • 2019-11-09
  • 조회 수 194

존나페를 준비하면서, 사람들을 만날 때도 디자인을 할 때도 아이디어를 짤 때도 재밌고 쉽게 가벼운 마음으로 접근하지만, 딱 한 번 경건하고 진지해지는 순간이 있습니다. 바로 지금, 출사표를 던지며 글을 쓰는 순간이지요. 그동안의 발자취는 어떠했는지 ...

주절주절 5개월만에 복구 [2]

  • bv13
  • 2019-09-15
  • 조회 수 191

몇년전부터인가, 바가지닷컴의 순환고리는 이러하다. 아.. 업데이트를 해볼까? -> 사이트 먹통됨 아... 내 홈페이지도 2019년에 걸맞는 고급웹기술의 혜택을 받고 싶다... -> 사이트 먹통됨 대망의 4월 9일엔 PHP 버젼을 바꾸겠다고 용을 쓰다가 결국 아예 싸...

고막훈련 Best of 2018 file

  • bv13
  • 2018-12-11
  • 조회 수 280

짝짝짝짝...수고하셨습니다. 아직은 20일이라는 시간이 남았지만, 345일이 지나고, 한해를 돌아봐야하는 시점이 온 것 같네요. 한달에 한번 만드는 믹스셋을 11번 만들고나면 12번째는 year Mix를 녹음한다고 생각해보면 1년은 정말 빠른 것 같습니다. 올해는 ...

도대체 몇년동안 방치 되었는지 모르는 바가지닷컴....

  • bv13
  • 2018-11-28
  • 조회 수 152

아마도, 매년 년중행사마냥 제 홈페이지에는 홈페이지를 관리하지 못하는 신세한탄의 글을 올리고 있군요. 2003년에 만들어져서 참 정도 많이든 홈페이지지만, 주인인 저 조차도 그렇게 자주 방문하지 않을 정도로 이젠 버려졌네요. 이렇게 망가진데는 싸이트...

큐오넷과의 인터뷰

  • bv13
  • 2018-10-10
  • 조회 수 152

저의 적나라한 볼살이 가득 찍인 인터뷰가 올라왔습니다. 그리고 들으면 들어도... 제목소리는 적응안되네요... 발음도 부정확합니다... 제 말을 알아듣는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공연일정 Davotab in ADE2018 file

  • bv13
  • 2018-10-02
  • 조회 수 165

저의 첫 ADE방문은 2016년도 였습니다. 펑크앤딥 레이블 쇼케이스에 초청받아서, 그리고 아울페스티벌의 친구들과 함께 ADE가 뭔가 싶어서 공부겸 관광겸 놀겸 등등 네덜란드 암스테드람의 땅을 밟아보았지요. ADE라는 단어는 그 전부터 상당히 많이 들어왔으...

주절주절 HDJ X10을 써보자!!! file [2]

  • bv13
  • 2018-06-15
  • 조회 수 1548

거창하게 디제이하면서 주먹을 불끈 쥔 사진으로 글을 시작해 보지만, 페스티벌 이야기를 하려는 것이냐? 가 아닌. 저 사진속에 쓰고 있는 헤드폰 이야기를 해보려 합니다. 예전에도 올렸지만, 저는 헤드폰이 많습니다. 2016년도에 올린 글을 참고해 보세요 ...

Best of 2017 file [1]

  • bv13
  • 2017-12-20
  • 조회 수 1099

어느덧 한해를 마무리 해야하는 시점이네요. 1999년 밀레니엄이다를 외친지도 얼마전같은데, 2008년도 아닌 2018년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나이가 들면들수록 시간이 빠르게 느껴진다는 말을 정말 실감하고 있네요. 2016년의 이어믹스 그리고 2016년의 베스트 ...

고막훈련 바가지 바이펙스써틴 - 여행을 떠나요 [꽁짜다운로드] file

  • bv13
  • 2017-11-02
  • 조회 수 183

매우 간만에 쓰는 글이 아닐 수 없습니다. 발빠르게 변해만가는 SNS 세상속에서 15년을 넘긴 본 홈페이지를 과연 어떻게 더 운영해야하는지... 사실 별 생각은 없지만, 어쨋거나 간만에 쓰는 글은 무료다운로드 글과 함께 !!! 이 곡은, 제가 6~7월경 SBS 트라...

주절주절 스케이트 보드와 나 그리고 디씨슈즈 file [5]

  • bv13
  • 2017-06-28
  • 조회 수 2315

<2001년 잡지. 런치박스에 나온 젊은 날의 바가지> 오늘은 기분이 좋다. 기분이 좋은 것과는 조금 다르게 묘하지만 그래도 매우 뜻깊은 날인 것만 같다. 이 좋은 감정의 뿌리를 거슬러 올라가는 것은 매우 오래전일이다. 97년이었던가? TV에서는 해외 유학파 ...

주절주절 써본다 나도 개봉기 이어폰 file [3]

  • bv13
  • 2017-03-07
  • 조회 수 2037

평화로운 어느날, 반가운 택배아저씨의 호출과 함께, 역시나 평화로운 바가지 스투디오에 이런 시커먼 빡쓰가 도착했습니다. 그게 무엇인고하니? EHP-SH1000SV 라.............. 뭔가 이런저런 복잡한 이름이 쓰여있는, 뭐 결국은 한마디로 이어폰이란 물건인...